유클린 뉴스

13회4차 산업혁명 시대, 달라진 u에티켓
목록

"온라인에서도 배려, 제 생각을 그렸어요"

[제12회 u클린 글짓기·포스터 공모전]포스터 부문/초등부 대상- 인천효성남초 5학년 이나현

진달래 기자  |  2016.12.07 15:09
[제12회 u클린 글짓기·포스터 공모전]포스터 부문/초등부 대상- 인천효성남초 5학년 이나현
image

"도덕 시간에 영상물을 하나 봤어요. 온라인에서 사람들이 서로 배려하지 않고 나쁜 말도 하고. 그것 때문에 사람들이 자살하는 내용이었어요. 그만큼 사람을 힘들게 할 수 있구나, 놀랐어요."

'제12회 u클린 초중고 글짓기 포스터 공모전' 시상식에서 초등부 포스터 부문 대상을 차지한 이나현양(인천효성남초5)은 도덕 시간에 느낀 점을 포스터에 담아냈다. 배려와 존중이 없는 온라인 문화가 얼마나 무서운지 크게 깨달아서 친구들에게 알려주고 싶었다고 이양은 말했다.

이양이 그린 포스터는 육각형 큐브의 3면에 카카오톡, 밴드, 페이스북 등 유명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로고가 그려져 있다. 이를 해결하는 열쇠에 ‘존중’이라는 단어를 적어 넣었다. ‘행복한 인터넷의 열쇠는 우리에게’라는 표어도 함께 적었다. 서로 존중하는 문화를 인터넷상에서도 만들어가자는 의미다.

이번 포스터를 완성하는 데 4~5시간이 걸렸지만, 아이디어를 생각해내기까지 이양은 일주일 넘는 시간을 고민했다. 이양은 “주변 친구들의 예전 포스터도 찾아보고, 어떤 내용을 담고 싶은지 고민을 많이 했다”며 “친구들과 밴드, 카카카오톡 등을 사용하는데, 여기서도 서로 배려하는 말이 중요하다는 점을 말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그림 그리기, 만들기 등 미술 분야는 물론 태권도, 줄넘기 등 운동도 좋아하는 이양은 ‘그림으로 나를 표현할 수 있는 직업’을 찾고 있다. 자신의 생각을 그림으로 표현하는 시간이 즐겁다고 전했다. 포스터 그리기로 처음 상을 받게 된 이양은 “이번 공모전에서 상을 받게 될거라고 상상도 못했다”며 “도와주신 선생님과 주변 친구들, 부모님에게 감사하다”고 인사를 전했다.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