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클린 뉴스

9회디지털세상, 따뜻하게 스마트하게
목록

"모바일 메신저 '또래 상담' 제도 운영하자"

[u클린2013]황성원 KISA 인터넷문화단장, 대화 단절된 가정 위한 사이버예절 교육 대안 제시

류준영 기자  |  2013.11.28 05:29
[u클린2013]황성원 KISA 인터넷문화단장, 대화 단절된 가정 위한 사이버예절 교육 대안 제시
"사이버예절 밥상머리 교육이 중요하나 여의치 않은 가정들이 있어요. 그래서 카카오톡과 같은 모바일메신저에 '또래 상담' 코너를 개설·운영하는 방안을 검토해 보자는 겁니다."

image
황성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인터넷문화단장은 사이버예절 교육의 필요성을 주장하면서도 학교 교육이 입시 위주로 이뤄진 나머지 부모 자식간의 대화가 단절된 가정에선 그 효과가 미비할 것으로 보고 있다. 따라서 '모바일 맞춤형 상담·신고센터'를 그 대안으로 제시하고 있다.

황 단장은 "학교를 마치자마자 입시학원으로 달려가야 하는 요즘 학생들은 부모님과 함께 저녁식사를 함께 한다는 게 그리 쉬운일이 아니며, 부모님들이 훈계나 설계조의 대화를 하는 경우도 많아 아이들이 마음을 열고 다가가는 경우를 찾아보기 힘든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때문에 황 단장은 해외에서 큰 성과를 내고 있는 '또래 상담' 제도를 도입·신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단장은 "최근 인터넷 왕따 등의 부작용이 모바일을 통해 확산돼 얼마전 한 모바일메신저업체와 함께 모바일메신저상에 또래 상담센터를 함께 만들어보자는 제안을 한 적 있다"고 말했다.

모바일 메신저 상담·신고센터는 이런 방식으로 운영된다.

메신저 상에서 대화를 나누다가 상대방이 저급한 언어를 쓰며 괴롭힐 경우, 상단에 설치된 '신고버튼'을 누르면 카카오톡 상담·신고센터에서 그 즉시 모니터링을 실시하게 된다.

관리자는 대화내용을 파악해 문제가 있다고 판단할 경우 신고센터에 고발하고, 이와 동시에 해당 사용자와 같은 동년배 친구를 모바일 대화에 참여토록 해 친구의 고민과 어려움을 듣고 매뉴얼에 맞춰 상담을 해주는 방식이다.

모바일메신저가 인터넷범죄의 온상으로 부각되면서 모바일메신저업체들도 이 같은 시스템을 만드는 데 찬성하는 입장이다. 하지만 이 같은 시스템은 구축하는 데 들어가는 비용 문제로 무산됐다. 정부에선 "이미 여러 개의 상담·신고센터가 운영중이므로 중복 예산 투자"라는 입장을 나타냈던 것.

황 단장은 "얼마전 국회에서도 스마트폰과 태블릿 등 모바일을 이용한 사이버 폭력에 심각성을 조속히 해결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대안을 내놔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고 말했다.

이에 "모바일에 특화된 상담·신고센터를 개설·운영하는데 있어 내년에는 합의가 잘 이끌어져 진행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