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클린 뉴스

7회함께 만드는 그 곳, u세상
목록

[u클린]스마트폰 악성코드 퇴치 '민관 뭉쳤다'

[스마트문화 만들자]민관 합동대응반, 스마트폰 이용자 10대 수칙 작성·발표

정현수 기자  |  2011.06.02 06:30
[스마트문화 만들자]민관 합동대응반, 스마트폰 이용자 10대 수칙 작성·발표
image
스마트폰 악성코드 위협이 확산되면서 정부와 민간 기업을 중심으로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스마트폰이 PC와 마찬가지로 악성코드의 중요 유포지로 부상하고 있기 때문이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최근 '스마트폰 정보보호 민관 합동대응반(이하 합동대응반)'을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합동대응반에는 방통위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뿐 아니라 이동통신사, 제조사, 백신업체 등이 참여하고 있다.

스마트폰이 악성코드에 감염될 경우 정보 유출, 데이터 변조, 금전적 피해 등에 이용될 수 있기 때문에 전방위적인 대응책 마련에 나선 것이다. 합동대응반은 우선 사용자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이용자 10대 수칙'을 작성해 발표했다.

가장 중요한 수칙은 의심스러운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을 내려받지 않는 것이다. 스마트폰용 악성코드는 위변조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사용자들의 무분별한 다운로드는 지양해야 한다.

PC와 마찬가지로 신뢰할 수 없는 사이트를 방문하지 않는 노력도 필요하다. 앱을 통한 악성코드 유포뿐 아니라 모바일웹에 숨어 있는 악성코드가 많기 때문이다. 발신인이 불분명한 e메일 역시 열람하지 말고 바로 삭제해야 한다.

특히 블루투스 기능 사용에도 주의가 요구된다. 지금까지 국외에서 발생한 스마트폰 악성코드의 상당수가 블루투스 기능을 통해 유포된 것으로 조사되고 있다. 따라서 블루투스나 무선랜을 사용하지 않을 때에는 관련 기능을 꺼놓아야 한다.

이 밖에 이른바 탈옥(jailbreak)로 불리는 불법 개조를 하지 않고, 운영체제와 백신 프로그램을최신 버전으로 업그레이드해야 한다. 애플이나 구글이 보안 취약점을 업그레이드 등으로 보완하고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이처럼 정부와 민간 기업에서 스마트폰 악성코드 방지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은 악성코드의 주류가 점차 PC에서 모바일로 옮겨가고 있는 따른 영향이다. 실제로 최근 스마트폰의 판매량은 이미 PC를 앞지른 상황이다.

시장조사 기관 IDC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스마트폰의 판매량은 1억9000대로, PC 판매량 9210만대를 넘어섰다. 덩달아 스마트폰 악성코드도 급증하고 있다. 미국의 보안업체 맥아피는 지난해 전 세계 모바일 악성코드가 전년대비 46%나 증가했다고 보고했다.

이에 따라 방통위와 KISA는 스마트폰 보안 기술도 개발해 보급하고 있다. 문서관리, 사진 및 동영상 관리, 모바일 결제 앱 등에서 사용할 수 있는 이 암호기술은 암호화 속도도 국외 기술보다 최대 60% 가량 향상시킨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앱 개발자들은 KISA 홈페이지를 통해 무료로 관련 기술을 받을 수 있으며, 이를 활용해 위치정보, 고객정보, 금융정보 등과 같이 민감한 정보를 암호화해 안전하게 저장, 전송할 수 있게 됐다.

정부는 이 밖에도 게임을 통해 평소 이용하는 패스워드의 보안 수준을 진단할 수 있는 앱도 개발해 보급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