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클린 뉴스

3회디지털에 희망을 싣고
목록

"수화로 메신저 해요"..네이트온 장애인지원서비스

성연광 기자  |  2007.01.02 11:27
image

전화로 통화하기 어려운 언어 청각 장애인도 손쉽게 음식을 주문하고, 관공서 업무를 볼 수 있게 된다. 바로 인터넷 메신저를 통한 통신 중계 서비스를 통해서다.

SK커뮤니케이션즈(대표 유현오)는 한국정보문화진흥원과 함께 국내 1위 메신저 네이트온을 통해 언어/청각 장애인을 위한 통신중계서비스를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통신중계서비스’란 청각 및 언어 장애인이 비장애인과의 전화 통화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실시간 전화 중계서비스로, 청각 장애인이 문자나 영상(수화)으로 통화내용을 중계사에게 전달하면 중계사가 그 통화 내용을 음성으로 통화 상대방에게 전달하고, 반대로 통화 상대방의 음성 통화내용을 문자나 영상(수화)을 통해 청각 장애인에게 전달하여 장애인과 비장애인간의 실시간 통화를 지원한다.

현재 전화사용이 불가능한 청각 및 언어장애인 등이 구직, 의사와의 상담, 홈쇼핑, 기타 A/S 센터나 각종 소비자 상담실 문의 등을 위해 중계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으며, 이번에 실시되는 네이트온을 이용한 통신중계 시범서비스 지원은 한국정보문화진흥원(KADO)의 기존 중계서비스를 보다 활성화하고 중계 서비스 이용 장애인에게 더 나은 접근 편의성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다.

네이트온 통신중계 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청각 및 언어 장애인들은 KADO에 이용 승인을 받아야 하며. 네이트온은 이용허가를 얻은 청각 및 언어 장애인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네이트온 메신저 하단에 통신중계 서비스 아이콘이 추가돼, KADO의 이용허가를 받은 대상자는 이 아이콘만 누르면 언제라도 쉽게 접속해 사용할 수 있다.

서울농아인협회 강북지부 수화통역사 김재일씨는 “그간 장애우들은 전화 한 통화면 해결되는 일들을 처리하기 위해 수화통역사와 함께 현장으로 가거나 필담으로 대화를 나누어야 했다”며, “현재 청각 장애인의 80% 이상이 네이트온 메신저를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전화 사용을 지원하는 중계서비스가 네이트온 메신저를 통해 활성화 된다면 많은 장애우들의 일상 커뮤니케이션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K커뮤니케이션즈 메신저사업본부 이재하 본부장은 “이번 서비스는 정보격차가 없는 사이좋은 세상 만들기를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준비한 것”이라며, “앞으로 일상생활에 도움을 주는 메신저로 계속해서 기능을 업그레이드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