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클린 뉴스

2회해피~투게더, 디지털 세상
목록

[u클린 토론회]"UCC시대 새 윤리교육 필요"

[주제별 토론]사이버윤리교육…"정보이용자→생산자 교육 확대해야"

성연광 기자  |  2006.12.20 14:22
[주제별 토론]사이버윤리교육…"정보이용자→생산자 교육 확대해야"
"최근 인터넷분야의 핫이슈로 부각되고 있는 손수제작물(UCC)열풍과 더불어 사이버 윤리교육도 정보수용자에서 정보제공자 중심 교육으로 패러다임을 바꿔야한다""
"청소년은 물론 새로운 인터넷수용자층으로 부상하고 있는 아동과 지도교사, 학부모 등에 대한 체계적인 교육체계가 이루어질 수 있는 범정부 사이버교육협의체가 구성돼야한다"

서울여대 김명주 교수의 사회로 진행된 <사이버윤리교육 발전방향> 주제토론회에선 새로운 패러다임 변화에 맞는 사이버윤리교육 방법론과 체계 개선방안에 대해 집중적인 논의가 이루어졌다.

정보통신윤리위원회 이은경 단장은 발제를 통해 "현재 동영상을 비롯한 UCC 열풍과 더불어 정보 이용자에 의한 정보생산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인터넷윤리교육도 정보 이용자에서 정보제공자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 단장은 또 "과거에는 대부분 인터넷 접속이 PC에서 이루어지기 때문에 통제가 어느정도 가능했으나, 최근 휴대전화(DMB, 무선인터넷)나 PMP 등 청소년들의 개인미디어 활용이 급증하면서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을 필요조차 없어졌다"며 "정보 역기능 예방 교육뿐 아니라 정보 선별이나 이용절제 교육도 병행돼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image

이날 주제토론에선 3~5세 유아의 인터넷 이용률이 높아지면서 교육대상도 확대해야한다는 목소리도 높았다. 실제 최근 실시한 조사에서 3세의 인터넷이용률은 36.1%, 4세는 45.5%, 5세는 65.4%로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이 단장은 "유아 및 유아를 지도할 수 있는 교사, 학부모 교육을 강화해야하며, 가정에서 실천 가능한 구체적인 방법을 제시해야한다"고 역설했다.

이날 주제토론회 참석자들은 사이버윤리교육에 대한 범정부 협력을 위한 민관 네트워크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는데 입을 모았다.

현재 정부부처만 해도 문화부, 정통부(정보통신윤리위,정보문화진흥원), 청소년위원회가 제각각 인터넷윤리교육정책을 제각각 시행해왔으며, 이외에 민간단체와 일선학교의 교재와 교육방법론도 제각각이어서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에 공감대가 형성된 것.

중앙대 이정춘 교수는 "각급 기관별로 실적위주로 교육사업을 진행해온 탓에 예산과 인력낭비가 적지않았다"며 "정부기관은 일선학교나 민간단체들이 효율적인 교육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중심을 둬야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가청소년위원회 매체환경팀 이지연씨도 "교재개발이나 교육방법론 부문에서 정보공유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애로사항이 많았던 게 사실"이라며 "교육의 실효성과 교육 평가를 위해선 기관별 정보공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일선학교 교사들의 쓴소리도 이어졌다. 경기 일산 중산중 유은숙 교사는 "인터넷 이용환경이 급변하면서 교재, 교구도 일일이 매해 새롭게 만들어야하는 등 실제 선생님들이 느끼는 애로사항이 적지않다"며 "일선학교에서의 인터넷 윤리교육이 제대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체계화된 지원정책이 절실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천편일률적인 교육보다는 보다 청소년들에게 감성적으로 접근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론에 대한 고민과 평가시스템에 대한 개발도 이뤄져야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버디버디의 옥제환 팀장은 "인터넷으로 하지말아야할 것과 해야될 것을 모르는 청소년들은 거의없다"며 "단순한 지식전달의 교육에서 벗어나 청소년들이 자발적으로 실천할 수 있는 감성교육이 뒷받침돼야할 것"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