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클린 뉴스

2회해피~투게더, 디지털 세상
목록

"범정부 인터넷교육 협의체 만들자"

[u클린]머투-국가청소년위, 따뜻한 디지털세상 대토론회

성연광 기자  |  2006.12.20 11:57
[u클린]머투-국가청소년위, 따뜻한 디지털세상 대토론회
image

정부부처, 민간기관별로 분산돼 시행돼왔던 인터넷윤리교육을 체계적으로 관리, 협력할 수 있는 범정부 인터넷윤리교육 네트워크 구축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머니투데이와 국가청소년위원회는 19일 서울유스호스텔에서 정부,업계,시민단체 관계자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u클린]청소년의 건강한 디지털문화 정착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정보통신윤리위원회 이은경 단장은 '정보통신윤리교육'이란 발제를 통해 "인터넷윤리교육은 그동안 각급기관이나 공공단체에서 개별적으로 시행되고 있었으나, 정보공유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교재발간이나 교육효과 측정 부문에서 애로점이 적지않았다"고 전제한 뒤 "교재 및 교육 프로그램 운영의 효율성을 위해 각급 기관이 참여한 인터넷윤리교육 협의체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중앙대 이정춘 교수는 "각급 기관들이 경쟁적으로 실적 위주의 인터넷윤리교육 사업을 진행해온 탓에 이로인한 예산과 인력 낭비도 적지않았다"고 지적한 뒤 "각급기관간 협력을 통해 일선학교나 기관에서 프로젝트 중심의 교육이 이루어지는데 힘을 모아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여대 김명주 교수는 "민간 주도로 일선 교육현장에서의 문제점과 평가측정 등을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자발적인 협의체 구성이 중요하다"며 "이를 통해 교재,교구, 콘텐츠, 방법론 등을 함께 논의해나가야할 것"을 역설했다.

청소년들의 게임중독을 예방하기 위해 게임물의 중독성을 측정할 수 있는 지수를 개발, 현재의 게임등급분류제에 적용해야한다는 의견도 제기돼 관심을 끌었다.

홍강의 서울대병원 교수는 "개별 게임의 선정성과 폭력성을 통해 등급을 분류하는 것처럼 중독성 지수를 개발 등급을 분류할 필요가 있다"며 "이를 통해 중독성이 심한 게임의 경우, 법에 따라 유통을 금지하는 방안을 고려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와함께 청소년들의 휴대폰 사용이 보편화되면서 건전한 휴대폰 사용 문화를 정립하기 위한 체계적인 연구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한국정보문화진흥원 김혜수 팀장은 '무절제한 휴대폰사용, 해결책은?'이란 발제를 통해 "청소년들의 올바른 휴대전화 사용문화를 정립하기 위해선 무엇보다 휴대폰 사용실태 파악을 위한 전국단위의 실태조사 및 연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상지대 우형진 교수는 "휴대폰 중독을 비롯한 모바일 역기능 문제는 이제 초기인만큼 뚜렷한 해결책이나 아이디어가 부족한 상태"라며 "학부모와 학계, 정부기관, 관련업계가 모두 합의하고 공감할 수 있는 연구체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오후 2시부터 장장 6시간 동안 진행된 이날 토론회에는 국가청소년위원회, 경찰청을 비롯한 정부기관, 대학교수, 일선학교 교사, 업계와 학부모단체 관계자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종일관 열띤 분위기속에서 청소년들의 건강한 디지털문화 정착방안을 둘러싼 치열한 격론을 벌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