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클린 뉴스

2회해피~투게더, 디지털 세상
목록

한국-중국, 불법유해정보 방지 협력

윤미경 기자  |  2006.06.20 14:33
아시아·태평양을 사이버 청정지대로 조성하기 위한 한중협력이 본격화된다.

20일 정보통신윤리위원회는 중국인터넷불법정보신고센터와 인터넷을 안전한 공간으로 만들기 위한 상호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협력의 효력기간은 향후 5년간이다.

중국인터넷불법정보신고센터는 안전한 인터넷 사용을 위해 약 2000개 정보통신관련 사업자로 구성된 중국인터넷사회(the Internet Soceity of China)의 지원을 받아 설립된 비정부기관이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양국 기관은 앞으로 ▲정책 및 법제 등의 정보교환, ▲국제적 수준의 불법유해정보 데이터베이스(DB) 교환 및 신고 이첩 등의 공동대처 ▲캠페인 및 회의를 비롯한 공동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윤리위는 ‘아태 인터넷 핫라인 네트워크(이하 ’APIH')‘에 중국인터넷불법정보신고센터가 가입의사를 밝혔으며, 올 하반기 북경에서 제2차 APIH 국제회의를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APIH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안전한 인터넷 문화 조성을 위해 지난해 11월 윤리위의 주도 아래 일본, 대만 등 4개국 5개 기관들이 구축한 범국가적 네트워크로, 중국인터넷불법정보신고센터 가입을 계기로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