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클린 뉴스

10회정보사회 신(新)문화만들기, 똑똑한 창조 문화 만들자
목록

의심스러우면 클릭도 금물

[u클린2014]<8>스마트폰 이용자 10대 안전수칙

이학렬 기자  |  2014.07.03 05:48
[u클린2014]<8>스마트폰 이용자 10대 안전수칙
머니투데이가 '정보사회 新문화 만들기'의 하나로 [u클린] 캠페인을 펼친지 10년째를 맞았다. 인터넷에서 시작된 디지털문화는 이제 스마트기기로 옮겨가고 있다. 스마트폰이 필수 기기가 되면서 언제 어디서나 인터넷에 연결할 수 있게 되면서 디지털 공간에서 시공을 초훨한 정보 접근이 가능해졌다. 하지만 스마트시대 부작용도 커지고 있다. '사이버 왕따', 악성댓글이나 유언비어에 따른 명예훼손, 사생활 침해, 보안위협, 스마트폰과 모바일 게임 과다 사용으로 인한 중독 논란의 문제는 매년 심각해지고 있다. 장애인이나 노년층 등 소외 계층의 정보접근 능력이 떨어지면서 정보격차도 커지고 있다. 올해 10회째를 맞은 [u클린] 캠페인은 스마트 시대로의 변화에 맞춰 함께 스마트폰 윤리의식과 기초질서를 정립하는데 역점을 두고, 모두 함께 만들어가는 새로운 디지털 문화를 제시할 계획이다. 기획기사를 통해 본격적인 스마트시대 도래에 따른 새로운 부작용과 대응방안을 집중 조명하고 긍정적인 면을 더욱 키울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한다. 특히 올해에는 ICT올림픽이라고 불리는 '국제전기통신연합(ITU)전권회의'가 부산에서 열릴 예정이다. 우리나라가 ITU 이사국이 된지 25년만에 처음 유치한 행사다. 머니투데이는 미래창조과학부와 더불어 청소년 문화마당을 부산에서 개최함으로써 ITU 전권회의에 대한 청소년을 비롯한 국민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국내에 온 외국인들에게 디지털 문화 한류 전파에도 힘쓸 예정이다. 하반기에는 글짓기·포스터 공모전을 개최, 청소년이 함께 '똑똑한 창조 디지털문화'에 대해 고민하고 정립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ETRI(한국정보통신연구원), 이동통신사, 제조사, 백신업체 전문가로 구성된 '스마트폰 정보보호 민관 합동대응반'은 악성코드에 따른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스마트폰 이용자 스스로 평소에 실천할 수 있는 10대 안전 수칙을 제시했다.

1. 의심스러운 애플리케이션 다운로드하지 않기 : 스마트폰 악성코드는 위변조된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유포될 가능성이 있다. 의심스러운 애플리케이션의 다운로드를 자제해야 한다.

2. 신뢰할 수 없는 사이트 방문하지 않기 : 의심스럽거나 알려지지 않은 사이트를 방문할 경우 정상 프로그램으로 가장한 악성프로그램이 사용자 몰래 설치될 수 있다. 신뢰할 수 없는 사이트에는 방문하지 않도록 한다.

3. 발신인이 불명확하거나 의심스러운 메시지 및 메일 삭제하기 : MMS(멀티미디어메시지)와 이메일은 첨부파일 기능을 제공하기 때문에 스마트폰 악성코드를 유포하기 위한 좋은 수단으로 사용되고 있다. 해커들은 게임이나 공짜 경품지급, 유명인의 사생활에 대한 이야기 등 자극적이거나 흥미로운 내용을 전달해 사용자를 현혹하는 방법으로 악성코드를 유포하고 있다. 발신인이 불명확하거나 의심스러운 메시지 및 메일은 열어보지 말고 즉시 삭제해야 한다.

4. 비밀번호 설정 기능을 이용하고 정기적으로 비밀번호 변경하기 : 단말기를 분실 혹은 도난당했을 경우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단말기 비밀번호를 설정해야 한다. 또 단말기를 되찾은 경우 악의를 가진 누군가가 악성코드를 설치할 수 있기 때문에 비밀번호 설정은 중요하다. 기본 제공 비밀번호는 반드시 변경하고 유추하기 쉬운 비밀번호는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5. 블루투스 등은 사용시에만 켜놓기 : 악성코드 상당수가 블루투스 기능을 통해 유포된 것으로 조사됐다. 블루투스나 와이파이 등은 사용하지 않을 경우 비활성화하는 것이 필요하다.

6. 이상증상이 지속될 경우 악성코드 감염여부 확인하기 : 웹 사이트 접속 또는 애플리케이션 실행후 스마트폰이 오작동하거나 바탕화면 변조 및 저장된 개인정보가 삭제되는 등 이상증상이 발생하면 매뉴얼에 따라 조치해야 한다. 이상증상이 지속될 경우 백신 프로그램을 통해 단말기를 진단하고 치료해야 한다.

7. 다운로드한 파일은 바이러스 유뮤를 검사한 후 사용하기 : 스마트폰 악성 프로그램은 인터넷을 통해 특정 프로그램이나 파일에 숨겨져 유포될 수 있으니 프로그램이나 파일을 다운로드해 실행할 때에는 백신 프로그램으로 바이러스 유무를 검사한 후 사용해야 한다.

8. PC에도 백신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정기적으로 바이러스 검사하기 : 동기화 프로그램을 통해 스마트폰과 PC간 데이터 백업 및 복사, 음악파일 전송, 운영체제 패치 등의 작업을 수행할 수 있다. 이 과정에서 PC에 숨어있는 악성코드가 스마트폰으로 옮겨질 수 있어 스마트폰은 물론 PC에서의 백신 프로그램 설치 및 정기점검이 필요하다.

9. 스마트폰 플랫폼의 구조를 임의로 변경하지 않기 : 탈옥 등 스마트폰 플랫폼 구조를 변경할 경우 기본적인 보안기능 등에 영향을 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니 이용자 스스로 플랫폼 구조를 변경하지 않도록 한다.

10. 운영체제(OS) 및 백신 프로그램을 항상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하기 : 해커들은 스마트폰 플랫폼의 보안 취약점을 이용해 악성코드를 유포하고 백신프로그램의 탐지를 피하기 위한 다양한 공격기법을 사용하고 있다. OS 및 백신프로그램을 항상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해야 한다